홈 > 갤러리 > 백락이 있는 곳
제목 2016송년법회(12.29)
영하큰스님이 생신이기도 한날이었다.
누군가 기억해 준다는 것이
 이렇게 고마울줄 몰랐다.
자연인으로 돌아 갔을때
내 옆에는 누가 있을까?
세월이 무상하새인지
송년의 의미가 절실해진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