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> 갤러리 > 백락이 있는 곳
제목 봄눈(3.16)
 


 밤사이

봄눈이 엄청내렸다.

기온이 따듯해서 햇살이 비치면

금방 녹을 눈이지만

노스님은 길을 내고

나는

방에 불을 넣는다.

 

봄 사이

맞이하는 겨울 모습이

아쉬움을 달래주는

선물 같아

사진을 찍고

마음에 담는다.

 

봄이 되면서 불어 오는

좋은 소식들이

눈처럼 쌓이면 좋겠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