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> 갤러리 > 백락이 있는 곳
제목 춘동의 동거(3.16)
 


 분명 봄햇살인데

이른 아침 내린 눈은 겨울 풍경이다.

지나가는 시간은 언제나 아쉽다.

다시 만날수 없는 지금 이전의 시간들이

나의 삶을 결정한다.

 

지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