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> 갤러리 > 백락이 있는 곳
제목 계묘년 입춘 기도 2023.2.4


봄기운이 햇살에 가득했다.
기도를 올리는 마음에는
따듯함이 묻어 났다.
기다려서
봄은 왔다.
그 봄은 목표를 준다.
그래서 우리는 봄을 기다린다.